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잔느 칼망 할머니 2017-08-16 06:40:06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223     추천:97
잔느 칼망 할머니



1960년대 중반 프랑스 남부 아를 지방.
이곳에 살던 잔느 칼망 할머니에게 어떤 변호사가 제안합니다.
할머니가 살던 아파트를 변호사가 사기로 한 것입니다.

그런데 매매조건이 좀 특별했습니다.
잔느 칼망 할머니가 살아계신 동안 매달 2,500프랑을 지급하고,
그녀가 사망한 후에 소유권을 넘겨받기로 한 것입니다.

계약조건은 두 사람 모두를 만족하게 했습니다.
별다른 소득이 없던 90세의 잔느 칼망 할머니 입장에서는
자신의 집에 살며 죽는 순간까지 매달 일정한 수입이 생겼으며,
변호사도 갑자기 큰 목돈을 들이지 않고서도
집주인이 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변호사의 예측은 보기 좋게 빗나가고 말았습니다.
1년, 2년, 10년, 20년, 30년...
1995년 변호사가 77세에 사망하게 되는 상황에서도
잔느 칼망은 여전히 살아 계셨습니다.

변호사는 무려 30년 동안 매달 약속한 금액을 꼬박꼬박 지급했지만,
죽는 순간까지 집주인이 될 수 없었던 것입니다.
결국, 계약은 변호사가 죽은 다음 가족들이 승계받았습니다.
그때까지 낸 돈이 집값의 두 배가 넘었습니다.

변호사가 사망한 다음에도 잔느 칼망 할머니는 2년을 더 사셨습니다.
그리고 1997년 8월 4일 122세의 나이로 사망했으며,
세계 최장수자로 기네스북에 등재되었습니다.



살면서 하는 수많은 예측은 불확실성을 동반합니다.
정확한 예측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이야깁니다.

하지만 순간마다 자신의 이익만을 생각한 예측보다
함께 win-win 하는 결과로 함께 진행한다면
빗나가지 않는 경우가 더 많은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미래를 예측하려고 하는 것은 밤중에 시골길을
전조등도 켜지 않고 달리면서 뒷 창문으로
밖을 보려는 것이나 다름없다.
- 피터 드럭커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당신에게 소중한 건 무엇인가요? (2017-08-11 07:01:08)  
다음글 : 변호사의 허세 (2017-09-18 07:33: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