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0년10월22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 2017-08-08 07:01:13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395     추천:96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



옛날 어느 나라에 사람이 많이 모여 사는 한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마을 사람들은 헐뜯는 것을 좋아하다 보니
서로 간의 신뢰가 전혀 없었습니다.

어느 날, 왕이 이 마을을 방문하여 마을 사람들에게 말했습니다.
"나의 사랑하는 자녀가 할 일이 있어 당분간 마을에서
마을에서 지내게 되었으니 잘 부탁하오."

자녀가 누구인지 알려달라는 마을 사람들의 간곡한 부탁에도
끝내 왕은 자녀가 몇 살이며 마을 어느 곳에서 머물지
전혀 밝히지 않고 마을을 떠났습니다.

그 뒤 마을 사람들은 어느 아이가 자녀인지
어느 곳에서 사는지 몰라 거리에서 만나는 모든 아이에게
친절과 사랑으로 다정하게 대했습니다.
아이들을 사랑으로 대하다 보니, 어른들끼리도 헐뜯지 않았고
마침내는 서로 웃으며 인사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1년이 지난 후 왕이 다시 이 마을을 방문했습니다.
그러자 마을 사람들이 왕에게 말했습니다.
"얼굴도 모르는 자녀분 덕분에 우리 마을이 확 달라졌습니다.
이제 저희에게 누구신지 밝히시고 궁으로 데리고
가셔야 하지 않겠습니까?"

마을 사람들의 말을 들은 왕은 웃음을 터뜨리며 대답했습니다.
"궁전에 잘 있는 자녀들을 어디로 데려간다는 말인가.
내가 이곳에 남겨놓고 간 것은 사랑이라는 이름의 자녀일세.
그 자녀가 잘 커서 마을을 아름답게 만들었는데
내가 어찌 데려가겠는가!"



살면서 마주치는 모든 이들이
'소중한 사람'이고, '존귀한 사람'이라는 생각으로 살아간다면
우리가 만나는 모두에게 사랑과 친절, 웃음으로
대할 수 있을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인생이란 소유하는 것이나 받는 것이 아니다.
사람이 되는것이다. 더 좋은 사람이 되는 것이다.
– 아놀드 토인비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인생은 타이밍 (2017-07-25 06:58:29)  
다음글 : 당신에게 소중한 건 무엇인가요? (2017-08-11 07:0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