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모드 | 로그인 | 회원가입
2023년03월30일thu
 
티커뉴스
OFF
뉴스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 상세보기
자유게시판은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여론공간입니다.
욕설이나 인신공격 상업적인 글은 관리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으며 읨의로 조치될 수 있습니다.
프린트
제목 모르스 솔라(Mors sola) 2017-07-12 08:18:12
작성인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조회:1507     추천:116
모르스 솔라(Mors sola)



중세 폴란드 왕 에릭은 바사공작을 지하 감옥에 가두었습니다.
이유는 반혁명 주동자로 종신형에 처한 것입니다.
남편의 종신형에 큰 충격을 받은 바사의 아내 카타리나는
왕을 찾아가 간청했습니다.

"폐하, 저는 제 남편과 한 몸이오니
저도 남편과 함께 복역하게 해주십시오."

왕은 아내를 말리며 거절하였습니다.
"바사는 대역 죄인이니 이제 공작도 무엇도 아니다.
이제는 부부관계에 연연하지 말고 새 인생을 살도록 하라."

하지만 카타리나는 힘주어 말했습니다.
"감당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손가락에서 반지를 빼내 왕에게 보였습니다.
반지에는 '모르스 솔라(Mors sola)'라고 적혀있었는데,
이는 '죽음이 갈라놓을 때까지'라는 뜻이었습니다.

"폐하, 저는 어떤 일이 있더라도
이 약속은 지키고 싶습니다."

결국, 카타리나는 17년 동안이나 남편과 함께
고통스러운 감옥 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석방된 것은 에릭 왕이 죽고 난 뒤였습니다.
에릭이 더 오래 살았더라면 아마도 그들은 죽음이 갈라놓을 때까지
함께 감옥 생활을 했을 것입니다.



사랑하는 사람과 죽는 날까지 사랑하되 하루하루 더 사랑하는 것...
어려움이 찾아왔을 때 기쁨으로 고통을 함께 나누는 것...
한순간에 타오르기보다 은근한 온기가 계속되는 것...
그것이 진정한 부부의 사랑입니다.


# 오늘의 명언
사랑은 눈으로 보지 않고 마음으로 보는 것.
– 윌리엄 셰익스피어 –
추천 소스보기 목록
이전글 : 참된 효 (2017-06-12 07:00:14)  
다음글 : 인생은 타이밍 (2017-07-25 06:58:29)